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도역사·고속열차에 폭발물탐지견 투입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국토부는 이달 31일부터 주요 철도역사와 고속철 안에 리트리버, 셰퍼드 등 폭발물탐지견을 투입한다고 30일 밝혔다.

폭발물탐지견은 폭발물 테러 위협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도입됐으며, 철도분야 보안검색 업무를 담당하는 국토부 철도경찰대와 함께 활동한다.

국토부는 올해는 일단 4마리의 탐지견을 시간표를 정해 서울역·용산역·오송역·익산역·동대구역·부산역과 고속철 내부에 주로 투입한다.

폭발물탐지견은 사람보다 후각세포가 40배나 발달해 수하물 등에서 폭발물을 탐지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 투시장비와 함께 탐지견을 투입해 신속히 확인하게 된다.

국토부는 철도역사와 열차 내 방송을 통해 탐지견 활동을 알려 이용객들이 놀라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보안 인력을 늘리고, 검색 장비 및 탐지견을 도입해 철도보안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제공]
[국토부 제공]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