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재균, 3경기 연속 안타…타율 0.279

트리플A에서 뛰는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리플A에서 뛰는 황재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메이저리그 무대를 향해 뛰는 황재균(30)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새크라멘토 리버캐츠에서 뛰는 황재균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그레이터 네바다 파크에서 열린 리노 에이서즈(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경기에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쳤다.

28일부터 시작한 리노와 3연전에서 매 경기 안타를 생산했다.

황재균은 1회 상대 우완 선발 후안 그레고리오를 공략해 강한 타구를 만들었으나, 공이 중견수 정면으로 향했다.

2회에는 그레고리오의 2구째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하지만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황재균은 4회와 6회 삼진으로 물러났고, 8회에는 2루수 뜬공에 그쳤다.

황재균의 트리플A 타율은 0.281에서 0.279(183타수 51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새크라멘토는 11-3으로 이겼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