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신간 '영초언니' 출간…사인회도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서명숙 사단법인 제주올레 이사장이 신간 '영초언니'를 출간, 다음달 3∼4일 제주에서 저자 사인회를 연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신간 '영초언니' 표지[사단법인 제주올레 제공=연합뉴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신간 '영초언니' 표지[사단법인 제주올레 제공=연합뉴스]

책의 주인공은 1970년대 말 서 이사장이 대학생 시절 같은 학교 4년 선배였던 천영초(고려대 신문방송학과 72학번)다. 유신정권 시절 긴급조치 세대 대학생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실존 인물이다.

'영초언니'는 담배를 처음 소개해준 '나쁜 언니'였고, 이 사회의 모순에 눈뜨게 해준 '사회적 스승'이었고, 행동하는 양심이 어떤 것인가를 몸소 보여준 '지식인의 모델'이었다고 저자는 회고한다.

천영초는 운동권의 상징적인 인물 중 하나임에도 시대가 이름을 지워버렸고, 이후 불의의 사고로 말과 기억을 잃어버렸다.

저자는 유신 선포, 긴급조치 발동, 동일방직 노조 똥물 사건, 박정희 암살, 5·18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 등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순간에서 '영초언니'와 함께했던 과거를 이 책에 풀어냈다.

저자는 부패한 박근혜 정권 뒤에 숨어 국정을 농단한 최순실이 몰려든 취재진 앞에서 '민주주의'를 입에 올리며 억울하다고 외친 순간 영초언니를 떠올렸고, '천영초'라는 여성의 초상을 완성해냈다고 전했다.

긴급조치 시대 시위에 참가했다가 연행돼 옥고를 치른 저자는 출소 후 스스로 '폭풍의 언덕'이라 이름 붙인 외돌개 근처 바위곶에 앉아서 자신을 다독였다. 상한 몸과 마음을 자연에 맡긴 이때의 경험은 치유와 행복의 길 제주올레를 내는 단초가 됐다.

사인회는 6월 3일 오후 5∼7시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서귀포시 중정로 22), 6월 4일 오후 5∼7시 제주시 원도심의 간세라운지x우유부단크림공작소(제주시 관덕로 8길 7-5)에서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문의: 제주올레 콜센터 ☎ 064-762-2190)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