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자의 기품 깃든 냉장고…삼성 '셰프컬렉션 포슬린' 출시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전자가 포슬린(Porcelain·백자) 소재를 사용, 신선함을 비롯해 백자의 깨끗한 색감과 우아한 광택을 구현한 냉장고 '셰프컬렉션 포슬린'을 내놨다.

삼성전자는 30일 서울 강남구 호림아트센터에서 셰프컬렉션 포슬린 출시 행사를 열었다.

유럽, 아시아 등 왕실에서 오랫동안 사용된 포슬린 소재는 음식을 보관하고 제공하는 데 가장 이상적인 소재로 인정받아왔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포슬린 소재는 표면에 기공이 없어 양념, 소스, 국물 등이 흘러도 변색하거나 냄새가 스며들지 않아 처음처럼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간단히 물로 닦기만 해도 미생물이 100% 제거돼 청결함을 유지할 수 있다.

열용량이 높아 냉기 보존력도 뛰어나다.

셰프컬렉션 포슬린은 기존 제품과 비교하면 냉장고 문을 열었을 때 온도 상승 폭이 83% 줄어들고, 설정 온도로 회복되는 시간은 76% 빠르다.

삼성전자 개발팀과 디자인팀은 약 2년간 7개국을 돌며 수백 가지 테스트를 거쳐 포슬린 소재를 선정, 냉장고 내부에 적용했다.

셰프컬렉션 포슬린은 원료를 빚어 2번 구운 후 보강재를 입히고 연마하는 등 총 27단계의 까다로운 세밀한 공정을 거친다. 약 40일간 분야별 전문가들이 수작업으로 진행하는 것이다.

셰프컬렉션 포슬린에는 미국 국가 위생국(NSF)에서 식품 위생 안정성 인증을 받은 소재가 적용됐다.

방탄복에 사용되는 섬유 복합 소재인 아라미드가 보강돼 500g의 금속 구를 약 1m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깨지지 않는 강도를 갖췄다.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제어도 가능하다. 쇼핑이나 엔터테인먼트, 식재료 관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패밀리허브' 기능이 적용됐다.

셰프컬렉션 포슬린은 반무광의 풀메탈을 적용한 혼드 블랙(Honed Black) 색상으로 출시된다. 915ℓ 용량에 출고가는 1천499만원이다.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