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올라…제주 19%↑

땅값 제일 비싼 곳은 명동 네이처리퍼블릭…145억5천980만원
국토부 개별공시지가 31일 공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해 전국 땅값이 5.34% 상승해 2년 연속 5%대 상승률을 유지했다.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올라…제주 19%↑ - 1

국토교통부는 1월 1일 기준 전국 3천268만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공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전국 지가 상승률은 5.34%를 기록해 작년 5.08%에 비하여 0.26% 포인트 올랐다. 전국 땅값은 2010년 이후 7년째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개별 지가 상승률은 2013년 3.41%에서 2014년 4.07%, 2015년 4.63%를 기록한 데 이어 작년과 올해는 5%대를 유지했다.

올해 땅값이 작년에 이어 많이 오른 것은 정부·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으로 기반시설이 확충되는 등 토지수요가 증가했고 제주와 부산 등지에서 활발한 개발사업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올라…제주 19%↑ - 2

권역별로 수도권은 4.36%,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는 7.51%, 시·군 지역은 6.77%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봤을 때 작년에 이어 제주(19.00%), 부산(9.67%)의 상승률이 단연 높았다. 이어 경북(8.06%), 대구(8.00%), 세종(7.52%) 등의 순이었다.

제주는 혁신도시 건설과 제2공항 건설 계획, 부산은 해운대 관광리조트 개발과 주택 재개발 사업, 세종은 중앙행정기관 이전에 따른 기반시설 확충 등의 영향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서울도 홍대 상권 개발 및 수서 고속철도역세권 개발사업 등의 영향으로 5.26% 올랐으나 전국 평균에는 미치지 못했다.

인천(2.86%), 대전(3.48%), 충남(3.70%), 경기(3.71%), 전북(4.75%) 등 7개 시·도는 전국 평균보다 상승 폭이 낮았다.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올라…제주 19%↑ - 3

시·군·구별로 봤을 때 제주도 서귀포시가 19.41%, 제주시는 18.72% 올라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이어 경북 예천군(18.50%), 전남 장성군(14.50%), 서울 마포구(14.08%) 순으로 높았다.

예천은 도청 이전 신도시 개발, 장성은 나노기술 일반산업단지개발 등의 호재가 있다.

마포구는 홍대입구 주변 상권이 연남동으로 확장됐고 경의선로 공원화로 거주여건이 개선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상승률이 낮은 지역은 전북 군산시(0.74%), 경기 고양시 덕양구(1.04%), 인천 연수구(1.11%), 인천 동구(1.21%),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1.22%) 순으로 낮았다.

㎡ 당 가격 분포를 보면 1만원 이하는 1천112만필지(34.0%), 1만원 초과 1천만원 이하가 2천153만필지(65.9%), 1천만원 초과는 3만필지(0.1%)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부동의 1위'인 서울 중구 명동8길의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가격이 8천600만원에 달했다.

주거지 중에서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 부지로, ㎡당 가격이 1천370만원이었다.

공시가격은 보유세 등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산정, 기초노령연금 수급대상자 결정, 공직자 재산등록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개별공시지가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와 해당 토지 소재지 관할 시·군·구 민원실에서 열람하고 내달 29일까지 이의신청할 수 있다.

[그래픽]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상승
[그래픽] 개별공시지가 2년연속 5% 상승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