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온라인쇼핑 지난해 20% 성장…세계시장 40% 차지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의 작년 온라인 쇼핑 규모가 전년보다 20% 가량 늘어나며 세계 전자상거래시장의 40%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전날 중국 전자상거래 대회에서 지난해 중국 전자상거래 규모가 26조1천억 위안(4천294조원)으로 전년보다 19.8% 늘어나며 세계 전자상거래시장의 39.2%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 중 알리바바, 징둥(京東)을 비롯한 전자상거래 서비스업 시장의 규모는 2조4천500억 위안(403조원)에 달했다.

온라인 접속방식으로 보면 스마트폰 등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물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70.7%로 전년보다 그 비중이 15.3% 포인트 증가했다.

이날 발표된 보고서는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이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와 활력을 보유하면서 안정적인 성장발전의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동시에 혁신의 과도기 시점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규모의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고 온라인과 오프라인간 융합체제가 아직 형성되지 못한 것을 문제로 꼽았다. 아울러 해외직구(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와 농촌 전자상거래 시장에는 배송, 세제 등의 시급히 해결할 문제도 남아있다.

녜린하이 중국 상무부 담당자는 "앞으로 온·오프라인 유통의 심층 융합, 해외시장 진출 가속화, 관리제도 고도화 등을 통해 규범화된 서비스가 전자상거래 기업의 새로운 경쟁력 원천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알리바바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리바바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