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의회 소수정당 6명 의원, 원내교섭단체 만든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진보성향 여야 소수정당 소속 도의원 6명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기로 해 이들의 역할이 주목된다.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여영국(창원5) 의원은 지난 29일 창원 시내 한 식당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 소속 의원 6명이 만나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모임에는 여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김지수(비례)·김성훈(양산1) 의원, 국민의당 전현숙(비례)·하선영(김해5) 의원, 무소속 류경완(남해) 의원이 참석했다.

경남도의회 교섭단체 구성 및 운영에 관한 규칙에는 의원정수 10% 이상의 소속 의원을 가진 정당과 다른 교섭단체에 속하지 않은 의원정수 10% 이상의 의원으로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전체 55명인 도의회에서 6명 이상이면 원내교섭단체 구성 요건을 충족한다.

이들은 가칭 '민주개혁연대'라는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도정 주요 현안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민주개혁연대는 2010년 9대 도의회 때 민주당(3명)과 민주노동당(5명), 진보신당(2명), 국민참여당(1명) 등 당시 야 4당 도의원 당선자 11명이 구성한 원내교섭단체와 같은 명칭이다.

6명의 도의원은 민주개혁연대를 구성해 자유한국당이 주도하는 의회 내에서 도정 주요 현안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주로 홍준표 전 도지사가 도민과 갈등을 빚으면서 시행한 사업이나 제도를 정상화하고 도지사가 없는 도정에 업무 혼란이나 공백이 없도록 상생 협치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의회 안에서도 자유한국당 등 다른 정당과 교섭을 통해 도민 요구와 바람을 최대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내달 7일 제345회 도의회 정례회 개회 전에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경남도의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남도의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로써 경남도의회는 47명의 도의원을 보유해 유일한 원내교섭단체였던 자유한국당과 함께 민주개혁연대가 원내교섭단체를 꾸리게 되면 복수 교섭단체가 만들어진다.

앞서 지난 1월 당시 새누리당과 무소속 의원 13명이 바른정당에 입당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했으나 이들 중 11명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거나 입당해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잃었다.

현재 바른정당에는 2명의 도의원이 소속돼 있다.

여영국 의원은 "대표단을 구성해 조만간 교섭단체로 신고할 계획이다"며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들도 민주개혁연대 역할과 취지에 동의한다면 함께 할 수 있다"고 밝혀 민주개혁연대가 앞으로 어떤 목소리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