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금수저 물고 서민인 척하는 배신자들 자멸할 것"

바른정당 겨냥…"박근혜 키즈의 배신, 국민이 용서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지낸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30일 "금수저 2세 정치인들이 이끄는 사이비 보수 정치세력은 이제 곧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금수저 물고 태어나 세상 어려움 모르고 강보에 싸여 포시랍게('곱게'라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 자라 서민 코스프레나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대선 전에는 (바른정당에서) 국민의당에 가자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국민의당도 민주당에 합당될 처지에 놓여 이젠 갈 데도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한국당에서도 받아줄 수가 없는 금수저 2세나 배신의 상징인 일부 정치인들은 결국은 정치적 자멸의 길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가 사용한 금수저 2세, 사이비 보수, 서민 코스프레, 배신의 상징 등의 표현은 유승민 등 바른정당 일부 의원을 가리킨 것으로 읽힌다.

그는 "박근혜 비대위에서 '박근혜 키즈'로 행세하면서 각광받던 일부 젊은 정치인들이 박근혜를 배신하고 탄핵에 찬성하면서 돌아섰다"며 "박근혜는 망했지만, 앞으로 국민이 그들의 의리 없음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지사는 "정치적 지향점이 모호하면 그 정치세력은 국민으로부터 외면을 받는다"며 "한국당은 자유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로써 정치적 소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당은 이들 금수저 2세들이나 배신의 정치를 일삼는 사람들과는 확연히 다른 길로 가야 한다"며 "그래야 문재인 정권과 대립점에 있는 수권세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금수저 물고 서민인 척하는 배신자들 자멸할 것"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