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NIST, '한·일 원전 해체 공동연구' 물꼬 튼다

일본대사관 과학관 초청 '공동 연구센터' 설립 협의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한국과 일본이 원자력발전소 해체 공동 연구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울산과학기술원 전경
울산과학기술원 전경(울산=연합뉴스)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에 자리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문 전경.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30일 일본대사관 아베 요이치(ABE YOICH) 과학관을 초청해 '한일 원전 해체 공동 연구센터' 설립 방안을 협의했다.

또 일본의 선진 해체 사례를 바탕으로 양국 간 해체 기술과 인력 양성 등 분야에서 공동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일본은 1990년대 후반부터 상업용 원전 해체를 시작해 관련 경험이 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전 해체와 환경 복구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오는 6월 영구 정지되는 고리 1호기가 상업용 원전 해체의 첫 사례다.

2030년이면 현재 운영 중인 상업용 원전의 절반가량 설계 수명이 끝난다.

신고리 원전 3.4호기
신고리 원전 3.4호기촬영 조정호. 신고리원전 3호기(왼쪽)과 4호기.

김희령 UNIST 원전해체핵심요소기술 원천기반 연구센터장은 "우리나라는 연구용 원자로 해체 경험이 있으나 상업용 원전 해체는 고리 1호기가 처음"이라며 "일본의 원전 해체 경험과 한국의 원자력 인재가 더해지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은 원전 밀집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도시 가운데 하나다.

UNIST는 이번 협의를 계기로 원전 해체를 비롯한 원전 안전 부분에서도 일본과 상호협력하면, 지역은 물론 국가 전반의 원자력 재난 안전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NIST, '한·일 원전 해체 공동연구' 협의
UNIST, '한·일 원전 해체 공동연구' 협의(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30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UNIST가 일본대사관 아베 요이치(ABE YOICH) 과학관을 초청한 가운데 '한일 원전 해체 공동 연구센터' 설립 방안을 협의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UNIST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