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트롱맨 전문가' 마크롱, 트럼프 이어 푸틴도 기선제압

"자신감 있고 단호한 의견 표명에 따른 위험 기꺼이 감수하는 인물"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만남에서도 직설적이고 도전적인 태도로 이른바 '스트롱맨'을 상대하는 그만의 방식을 선보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파리 외곽의 베르사유 궁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우크라이나 문제에서부터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 러시아 내 체첸공화국의 동성애 탄압 사건까지 외교적으로 껄끄럽고 민감한 사안들을 주저 없이 모두 테이블 위에 올렸다.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면전에서 러시아의 국영언론 러시아투데이와 스푸트니크가 지난 프랑스 대선에서 자신에게 반대하는 선전 기관같이 행동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향해서는 화학무기를 사용하면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체첸의 동성애자 탄압 사건과 관련해서도 앞으로 러시아의 인권 문제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이에 대해 AP통신은 마크롱 대통령이 학습이 빠르고 자신감 있으며, 골치 아픈 현안에 대해 단호한 의견을 표명하는 데 따른 예상 가능한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인물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 대해 "굉장히 솔직한 대화"였다면서 "의견충돌도 있었지만, 적어도 우리는 그 문제들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자평했다.

AP는 두 정상 간 분위기도 좋았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헤어질 때 서로 껴안은 뒤 미소를 지으며 악수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벨기에에서 이뤄진 트럼프 대통과의 첫 대면에서 '강렬한 악수'로 세계의 시선을 끌었다.

두 정상은 맞잡은 손을 여러 차례 강하게 위아래로 흔들었는데, 막판에 트럼프 대통령이 손을 놓으려 하자 마크롱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움켜쥐는 모습이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손가락의 관절 마디가 하얗게 변할 정도였고, 둘은 지지 않겠다는 듯 이를 악물고 서로의 눈을 응시하며 6초가량 악수를 이어갔다.

약간의 긴장감마저 느껴진 두 정상의 이번 악수를 두고 일각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우크라이나 사태, 파리 기후협정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양측 간의 입장차와 그에 따른 팽팽한 기싸움이 묻어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놨다.

[A=연합뉴스]
[A=연합뉴스]

실제로 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28일자 프랑스 주간지 '주르날 뒤 디망슈' 인터뷰에서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여주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트럼프와 푸틴,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등 이른바 '스트롱맨' 스타일의 국가 지도자들을 상대하는 나름의 방법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들은 힘의 논리에 기초해있는데, 나는 신경쓰지 않는다. 공개적으로 모욕을 주는 외교도 나는 믿지 않는다. 그러나 양자대화에서는 경계를 늦추지 않아야 한다. 그게 바로 존중받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