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9년째 십시일반…중·고생에 장학금 주는 연구원들

전자통신연구원, 올해 71명에 1억7천40만원 지급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30일 중·고교생 71명에게 장학금 1억7천40만원을 주는 '사랑의 장학증서 전달 행사'를 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ETRI 제공=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ETRI 제공=연합뉴스]

ETRI는 해당 학생 졸업 때까지 한 달에 2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장학금은 ETRI 임직원이 '사랑의 1계좌(5천원) 갖기 운동'을 통해 모았다. 직원 대부분이 자발적으로 한푼 두푼 보탠 것이다.

ETRI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위기가 지속하던 1999년부터 사랑의 1계좌 갖기 운동을 펼쳤다. 올해로 19년째다.

대내·외 포상 상금을 기탁하는 문화도 정착하고 있다고 ETRI는 덧붙였다. 지난해에는 포상금 기부액이 5천만원에 달했다.

ETRI 오성대 경영부문장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데도 의지를 갖고 열심히 노력하는 지역 학생에게 전 직원이 힘을 합한 장학금을 주는 전통은 ETRI의 자랑"이라며 "지식·재능기부와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