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 C형간염 감염 피해자들 "치료비 지원 약속 지켜라"

대책위 30일 정부에 '피해구제 요청 탄원서' 제출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지난해 2월 발생한 강원도 원주 옛 한양정형외과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 피해자 보상문제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들이 대책위를 구성하고 정부에 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원주지역 C형간염 피해자들로 구성된 'C형간염 집단감염 피해자 대책위원회'는 30일 청와대·국회·보건복지부·국가권익위원회 등에 피해구제요청 탄원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건을 수사해온 원주경찰서는 지난해 11월 C형 간염 집단감염 사태가 자가혈주사(PRP) 시술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시술에 관여한 옛 한양정형외과 여성 간호조무사 5명에게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를 적용,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자가혈주사 시술과 관련한 경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 병원 노모 원장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 불기소 처분했다.

원주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피해조사가 한창이던 지난해 3월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치료가 필요한 감염자가 수백 명에 달하는 만큼 피해자들에게 치료비를 우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치료비를 지원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관계부처의 반대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

원주지역 피해자들은 다른 지역과 달리 원장이 숨지면서 합의, 소송 등을 통한 보상청구도 사실상 불가능한 형편이다.

원주에서는 437명이 C형간염에 걸렸었거나 현재 감염 중인 항체 양성판정을 받았고 현재 감염상태인 환자도 210명에 달한다.

C형 간염의 경우 보험이 적용돼도 완치까지는 1천만~1천300만 원에 달하는 치료비를 환자가 부담해야 한다.

대책위가 조사한 결과 원주지역 피해자 70%가량은 금전적 이유로 아직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책위는 탄원서 제출에 이어 정부에 보험 산정 특례, 특별교부세 지원 등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또 조만간 원주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을 만나 도움을 요청하기로 했다.

황보섭 대책위원장은 "정부가 당초 약속과 달리 나 몰라라 하면서 피해자들은 배에 물이 차는 등 시간이 지날수록 생명에 위협을 받고 있다"면서 "방역 당국의 잘못된 대처도 피해를 키우는 데 일조한 만큼 조속히 약속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