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러시아 등 7개국 민간단체, 한국 바로알리기 사업 나선다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는 한국 바로알리기 해외 민간단체 지원 사업에 참여할 7개국 민간단체 7곳을 선정해 30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교육·학술활동을 펴는 각국의 민간단체를 지원해 외국 교과서에서 발견한 한국 관련 오류를 바로잡고, 현지 교과서에 한국에 대한 서술을 늘리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주로 현지 외국인이 설립한 20여개국 50여개 비영리 민간단체를 선정해 활동을 지원해왔다.

올해 선정된 단체는 불가리아 교육기관 연합, 크비아티 오리엔투(Kwiaty Orientu/폴란드), 마케도니아 국립 인문대 연구소, 세계 한인 교육자 네트워크(미국), 카잔연방대 한국학 연구소(러시아), 재 슬로베니아 한인회, 치앙라이라차팟대 인문대 한국어학 연구소(태국)다.

이 가운데 미국·불가리아·러시아·슬로베니아 단체는 현지 초·중등 교원을 대상으로 한국 관련 세미나를 여는 등 교육 중심의 활동을 한다.

마케도니아는 한국문화주간을 운영하는 등 학술중심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태국은 한국 신화를 담은 현지 초·중등학생용 도서를 편찬하고, 폴란드는 한국 문학과 문화를 소개하는 자료를 개발할 예정이다.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은 단체별로 1천만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하고 정기 컨설팅을 바탕으로 활동의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각국 민간단체가 주도하는 한국 관련 현지 학술활동과 세미나를 활성화해 세계에 한국을 바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영문판 독도 관련 서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문판 독도 관련 서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