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0년 도쿄 올림픽에 혼성계영 등 추가될 수도"

송고시간2017-05-30 09:10

지난해 캐나다에서 열린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영 200m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캐나다에서 열린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영 200m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혼성계영 등의 종목이 새로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AFP 통신은 30일(한국시간) 국제수영연맹(FINA)과 가까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3개 이상의 경영 종목이 도쿄올림픽에 추가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새로 더해질 종목으로 거론된 것은 혼성계영을 비롯해 남자 자유형 800m와 여자 자유형 1,500m 등이다.

혼성계영은 남자와 여자 선수 두 명씩으로 팀을 꾸려 기량을 겨루는 종목이다. 레이스 순서는 팀이 정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종목이 추가되면 도쿄올림픽 경영경기 일정은 9일간으로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보다 하루 늘어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수영은 시청률이 높아 올림픽 주관 방송사가 종목 추가를 원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AFP 통신은 경영 외에 하이다이빙과 혼성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도 도쿄올림픽 종목으로 치러질 수 있다고 전했다.

FINA는 2015년 카잔 세계선수권대회 때 혼성계영 400m, 혼성혼계영 400m와 함께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 다이빙에서도 남녀가 팀을 이뤄 기량을 겨루는 혼성 경기를 50m 롱코스 세계대회 사상 처음으로 종목에 포함한 바 있다.

하지만 아직 올림픽에서 혼성경기를 치른 적은 없다.

남자 자유형 800m와 여자 자유형 1,500m도 세계선수권대회 종목이긴 하지만 올림픽 종목은 아니었다.

도쿄올림픽 추가 종목은 6월 9일 열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에서 결정된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