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 아프리카서 로밍 빅데이터 활용해 감염병 막는다

케냐 1위 통신사 사파리콤과 문자 발송 시스템 구축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빅데이터를 활용한 KT의 감염병 확산 방지 시스템에 아프리카 통신사가 동참하기로 했다.

KT는 현지시간 29일 케냐 통신업체 사파리콤(Safaricom)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해외 통신사가 KT의 감염병 확산 방지 시스템에 동참한 것은 사파리콤이 처음이다. 사파리콤은 케냐 무선통신 시장 가입자의 71.2%(약 2천500만명)를 확보한 현지 1위 통신사다.

나이로비에 있는 사파리콤 본사에서 체결된 이번 MOU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 나이로비 무역관이 참관했다.

KT, 케냐 통신사 사파리콤과 감염병 확산 방지 협력
KT, 케냐 통신사 사파리콤과 감염병 확산 방지 협력KT 경영지원총괄 구현모 사장(왼쪽)과 케냐 사파리콤 CEO 밥 콜리모어가 현지시간 29일 나이로비 사파리콤 본사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5.30 [KT 제공=연합뉴스]

협약에 따라 KT와 사파리콤은 케냐 보건부와 코트라의 협조 아래 로밍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방지 문자메시지(SMS) 발송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로밍 데이터를 바탕으로 해외 감염병 발생지역을 방문한 휴대전화 이용자에게 감염병 예방, 신고요령 등을 문자로 전달한다.

KT는 사파리콤에 관련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과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감염병 확산 방지 외에 보건·교육·농업·공공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빅데이터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코트라는 감염병 확산 방지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KT의 글로벌 감염병 확산 방지 시스템은 지난해 6월 미국에서 구체화했다.

황창규 회장은 작년 6월 뉴욕에서 열린 유엔 산하 전문기구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지도자 회의'에서 유엔과 각국 정부, 글로벌 통신사에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빅데이터 공동 협력을 제안했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같은 해 9월 KT와 UNGC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KT는 사파리콤과 협약이 아프리카 감염병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파리콤의 서비스 지역인 나이로비 국제공항(조모 케냐타)은 아프리카 대륙의 주요 관문 중 하나다. 유럽·아프리카·아시아·중동을 연결하는 허브 공항인 만큼 감염병 확산 방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KT의 설명이다.

KT 경영지원총괄 구현모 사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첫걸음을 뗐다"며 "사파리콤과 다양한 분야에서 빅데이터 협업을 추진하면서 케냐의 당면과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 케냐 통신사 사파리콤과 감염병 확산 방지 협력
KT, 케냐 통신사 사파리콤과 감염병 확산 방지 협력KT 경영지원총괄 구현모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케냐 사파리콤 CEO 밥 콜리모어(오른쪽에서 네번째)를 비롯한 KT와 사파리콤 임직원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 2017.5.30 [KT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