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포틀랜드 이슬람 혐오살인에 "용납 안돼"

"희생자들 증오와 편협에 맞섰다…우리 기도가 함께할 것"
클린턴도 추모 글 "가슴 찢어져…인종 학대 참아선 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이슬람 교도에 대한 혐오 발언을 내뱉던 백인 남성이 이를 저지하던 백인 남성 2명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지난 금요일 포틀랜드에서 일어난 폭력적인 공격은 용인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들은 증오와 편협함에 맞서 일어섰다"면서 "우리의 기도가 그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우선(America First)'을 외치며 이슬람을 주요 표적으로 한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추진하는 등 인종·종교 측면에서 백인·기독교 우월주의를 내심 추구한다는 의심을 받아온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국민으로부터 긍정적이면서도 다소 의아하다는 반응을 얻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트윗에 단 댓글에서 "충격적이지만 좋다"고 했고, '비비'는 "대통령이라는 걸 믿을 수 없다. 누가 이 계정을 해킹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하산'은 댓글에서 이슬람에 대한 범인의 증오를 언급하며 "이런 증오는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정부에 의해 커져 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8일 통근열차에 타고 있던 히잡을 쓴 여성을 향해 인종·종교 차별적 발언을 하던 제러미 조지프 크리스천(35)을 말리던 존 베스트(53)와 털리신 머딘 남카이 미셰(23)는 크리스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범인은 백인우월주의와 극단적 인종주의에 심취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이 발생한 이후 미국 사회에서는 사망자들을 '의인'으로 추앙하며 인종과 종교 차별에 대한 반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해 대선에서 경쟁했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들을 추모하는 글을 남겼다.

클린턴은 "가슴이 찢어진다"면서 "누구도 이러한 인종 학대를 참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누구도 이런 인종적 학대를 막고자 목숨을 잃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트럼프, 포틀랜드 이슬람 혐오살인에 "용납 안돼"
트럼프, 포틀랜드 이슬람 혐오살인에 "용납 안돼"(알링턴<미 버지니아주> AF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이슬람 교도에 대한 혐오 발언을 내뱉던 백인 남성이 이를 저지하던 백인 남성 2명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그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강조했다.
사진은 트럼프(가운데)가 이날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의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추모식에서 국가 연주에 가슴에 손을 얹은 모습. bulls@yna.co.kr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