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공화 중진, 쿠슈너家 관련 투자사기 의혹 수사 요구

'비자 장사' 쿠슈너 가족기업 홍보하는 中기업 활동 수사 공식 촉구
'러시아 스캔들'에 힘겨운 쿠슈너, 가족기업 사기 의혹까지 '설상가상'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공화당의 중진인 척 그래슬리 상원 법사위원장(아이오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의 가족기업이 관련된 투자 사기 의혹을 수사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대통령의 맏사위이자 측근으로 이른바 '문고리 권력'인 쿠슈너 선임고문이 관련된 의혹에 대해 새 정부 임기 초반부터 여당 중진이 공식 수사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29일(현지시간) "쿠슈너 고문의 가족 기업이 운영에 참여하는 부동산 투자를 홍보하는 한 중국 기업이 사기성 재무제표와 허위 사실을 공표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와 더힐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중국 기업의 이름은 쿠슈너 일가가 운영하는 '쿠슈너 컴퍼니즈'와 연결된 중국 기업 '치아오와이'로, 이달 초 베이징 리츠칼튼 호텔에서 미국 뉴저지에 건설할 호화 아파트 '원 저널 스퀘어'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이 회사는 당시 투자설명회에서 이 사업에 50만 달러를 투자하면 일명 '황금비자'로 명명한 투자이민비자(EB-5)를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해 논란을 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과 사위 쿠슈너
트럼프 대통령과 사위 쿠슈너

특히 이 회사는 투자의 신뢰성을 높이고자 쿠슈너 고문을 통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연고'를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EB-5 비자 승인을 보장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설명회에는 쿠슈너의 누나인 니콜 쿠슈너 마이어까지 직접 참석해, 쿠슈너 선임고문을 거명하면서 "이 사업은 나와 전체 가족에게 많은 의미를 지닌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반(反)이민정책을 표방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자 심사 규제를 강화하고 이민비자 발급을 위한 최소 투자액을 50만 달러(약 5억7천만 원)에서 135만 달러(약 15억3천만 원)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인 상황을 우려하는 중국 투자자들의 심리를 이른바 '트럼프 커넥션'을 이용해 달래려는 전략이었다.

'러시아 스캔들'의 새로운 몸통으로 지목된 것만으로도 벅찬 쿠슈너가 이처럼 가족기업의 투자 사기 의혹이라는 또 다른 짐까지 짊어지면서 백악관에서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 형국이다.

치아오와이의 뉴저지 아파트 투자 설명회
치아오와이의 뉴저지 아파트 투자 설명회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