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구테흐스 '위안부' 논란에 "원칙 언급한 것이라 확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구테흐스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9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원론적 취지의 원칙을 언급한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박수현 대변인 명의의 서면브리핑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27일과 28일, 각각 이메일과 전화로 대화한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발언의 취지를 묻는 강 후보자의 말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그 의제를 다루는 데 있어 양국이 합의하는 게 맞는 일이라고 했지, 특정 합의를 지칭한 게 아니다"라고 대답했다고 박 대변인은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특정 합의서의 내용에 대해서가 아니라 양국이 해당 사안 해결책의 본질과 내용을 정의할 필요가 있다는 원칙에 대해서 의사를 표시한 것이란 점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엔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위안부 해법의 본질과 내용을 규정하는 것은 양국에 달렸다는 원칙에 동의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 외무성 발표를 인용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27일 이탈리아 타오르미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를 따로 만나 위안부 합의를 지지하고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유엔, 구테흐스 위안부 발언 "원론적 언급" 진화(CG)
유엔, 구테흐스 위안부 발언 "원론적 언급" 진화(CG)[연합뉴스TV 제공]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2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