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빙상연맹 새 후원사에 브라보앤뉴-영원무역 컨소시엄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 나선 한국 남자 대표팀 선수들.[연합뉴스=자료사진]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 나선 한국 남자 대표팀 선수들.[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새로운 경기복 및 유니폼 후원사로 브라보앤뉴-영원무역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빙상연맹은 29일 송파구 방이동 동계단체사무국 회의실에서 상임이사회를 열고 브라보앤뉴-영원무역 컨소시엄을 새로운 후원사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30일로 기존 후원업체인 휠라와 계약이 끝난 빙상연맹은 지난 10~17일까지 새로운 후원사 공모에 나섰고, 2개 업체가 입찰에 나선 가운데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브라보앤뉴-영원무역 컨소시엄을 후원사로 선택했다.

계약 기간과 후원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대표팀의 성적에 따라 빙상연맹이 후원을 연장할 수 있는 다년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빙상연맹은 휠라코리아와 후원계약이 만료되면서 새 유니폼 공급 업체 선정에 나섰고,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대한항공), 김민석(평촌고), 김태윤(한국체대), 김보름(강원도청), 쇼트트랙의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 서이라(화성시청), 임효준(한국체대) 등을 대상으로 미즈노(일본), 헌터, 휠라 유니폼을 입혀 현장 테스트를 펼쳤다.

테스트 결과 8명의 가운데 7명이 헌터 제품을 선택했고, 빙상연맹은 헌터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표팀이 입을 유니폼의 공급업체로 결정했다.

빙상연맹은 헌터 제품을 제공할 국내 후원사 공모에 나섰지만 휠라코리아가 법원에 '후원사 공모 진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법원이 휠라코리아의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연맹은 이날 브라보앤뉴-영원무역 컨소시엄을 새로운 후원사로 선정했다.

브라보앤뉴는 빙상연맹이 새로운 유니폼 공급업체로 선정한 네덜란드 '헌터'사의 국내 유통 권리를 보유하고 있고, 영원무역은 이 제품을 받아 빙상연맹에 영원무역 산하 브랜드의 로고를 달고 납품할 예정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9: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