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이인걸 행정관, 정부 철학과 배치…내정 철회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정의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인걸 변호사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 내정한 데 대해 "이 변호사의 이력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배치된다"면서 인사 철회를 요구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 변호사는) 개혁과 반부패, 어느 쪽과도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내정은 철회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공안검사 출신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헐값 매입에 대해 무혐의를 주장했고,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서 가해자인 옥시 측의 대리인을 맡았다"면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연루자인 롯데의 변호도 맡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갑을오토텍 사태에서 사측의 변호를 맡았던 문제로 사과한 바 있다"면서 "유독 반부패비서관실에서 이런 문제가 불거지는 것 또한 의아하다"라고 비판했다.

추 대변인은 "그렇지 않아도 문재인 정부의 인사와 관련해 예상치 못한 잡음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개혁해달라는 국민의 열망 위에 서 있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엄정하고 면밀한 인사를 주문한다"라고 말했다.

hrseo@yna.co.kr

추혜선 대변인
추혜선 대변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