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文대통령 '남탓 화법'…이낙연 인준절차는 응할 것"

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적격' 여부는 당내의견 수렴 후 결정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향후 국회 인준절차에는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 후보자 인선 논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남 탓 화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에 대해 적격 의견을 낼지에 대해서도 당내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며 유보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우리 바른정당은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정부 운영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감안해 향후 인준절차에 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즉 이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향후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해 전체회의를 소집하면 회의에 참석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나 오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에 적격 의견을 낼지는 의원총회를 열어서 당내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이 후보자의 국회 인준절차에는 응하기로 했지만 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회의 언급에 대해서는 강하게 질타했다.

오 대변인은 "대통령 자신은 노력했지만 국회가 총리 인준을 정치 쟁점화시켜 이 후보자의 인준이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라 한 것"이라며 "전형적인 남 탓 화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 이 후보자 인준이 안 되는 이유가 본인이 공약으로 내세운 인사원칙에 저촉되고 있기 때문인데, 문 대통령은 전혀 이런 상황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대선후보였던 유승민 고문도 이날 '바른정당 소속 지방의원 연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기존(입장)보다 후퇴한 것 아니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입장 발표보다) 후퇴한 것 아니냐"면서 "정권 초반에 지지도가 높다고 해서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이렇게 밀어붙일 그런 일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