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치매 걸린 모친 돌보기 힘들어"…노모 살해·암매장한 아들

1년 3개월 지나 경찰 자수…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치매에 걸린 노모를 수발하다 힘들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죽이고 암매장한 5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치매에 걸린 70대 모친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혐의(존속살해·사체유기)로 아들 채모(5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채씨는 치매에 걸린 어머니(당시 78세)를 수발하던 중 대소변을 받아주는 것이 어렵고 힘들다는 이유로 지난해 3월 베개로 얼굴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채씨는 어머니가 사망하자 천 등을 이용해 시신을 묶고 서울 강서구의 한 건물 계단 아래에 벽돌과 시멘트를 이용해 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씨는 범행 후 1년 3개월이 지나서야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 이 같은 범행을 자수했다. 채씨는 경찰에서 '엄마를 보내드리고 싶다, 장례를 치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시신을 찾았으며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서울 송파경찰서
서울 송파경찰서[연합뉴스 자료 사진]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