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낙연 인준안 본회의 상정 무산…31일 재시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가 29일 무산됐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었지만,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안건으로 올리지 못한 채 산회했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위장전입 문제로 여야가 지난 26일에 이어 이날도 충돌하며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이 후보자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인준불가 당론을 정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으며, 바른정당도 인준 절차에는 응하되 찬반 여부는 추후 의원총회를 열어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임명동의안 처리 시한으로 잡은 31일 본회의에 임명동의안을 안건으로 올리기 위해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인준안 처리 절차를 밟기 위해선 31일 본회의 전에 인사청문 특위가 회의를 열어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 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당에서는 31일 처리하는 것으로 이야기 됐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한국당의 참여 속에서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하고 본회의에서도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인준안 본회의 상정 무산…31일 재시도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