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 십(十)자 상표 같은 중소기업 공동 브랜드 개발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스위스는 자국 기업이 일정 품질 이상의 제품에 사용할 수 있는 공동 브랜드인 '스위스 레이블'(Swiss Label)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맥가이버 칼'로 알려진 스위스 군용칼의 흰 십(十)자 상표 등 스위스 공동 브랜드를 이용함으로써 잘 알려지지 않은 스위스 중소기업이라도 외국 시장에 진출할 때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새 정부가 우리나라 우수 중소기업의 신인도를 끌어 올리고 수출을 지원하고자 중소기업 공동 브랜드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빅토리녹스의 스위스 군용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토리녹스의 스위스 군용칼[EPA=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의 브랜드 파워를 높이고자 중소기업 공동 브랜드를 개발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중소기업 국가대표 공동 브랜드 개발'을 약속하면서 관계 기관들이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체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은 브랜드 파워가 약해서 주문자상표부착(OEM) 위주의 종속적인 경영 이외에는 판로 개척에 한계를 보인다"며 공동 브랜드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올해 2월 109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브랜드 인식조사' 결과에서도 '브랜드가 잘 알려지지 않아 영업활동에 제약이나 한계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기업이 83.3%에 달했다.

그러면서 브랜드가 알려졌을 경우 27.8%가 '제품 가격을 6∼10% 인상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수출 기업은 98.5%가 "외국 바이어가 알고 있는 브랜드가 있으면 수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나라에도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수많은 공동 브랜드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사업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허청에 따르면 작년 기준으로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의 브랜드는 1만7천 개에 이른다. 하지만 브랜드 개발에만 집중하고 홍보와 마케팅 등 사후 관리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아직 구체적인 공동 브랜드 개발 방향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스위스와 일본 등의 사례를 참고하고 있다.

스위스는 스위스 레이블을 통해 중소기업의 외국 진출과 마케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일본도 경제산업성 산하 중소기업청이 '재팬 브랜드' 사업을 벌여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전문가 의견을 듣고 외국 사례를 참고하면서 중소기업청과 함께 공동 브랜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