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선 모든 ATM에 안면인식기술 적용된다…"자금세탁 방지"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홍콩 당국이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안면인식기술을 적용했다고 현지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SCMP는 홍콩금융관리국(HKMA)이 26일 발표한 금융범죄대응책에 홍콩내 ATM 3천250개를 안면인식기술 가능 기계로 바꾸는 방안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홍콩 당국의 이런 시도는 자금세탁 등 금융범죄신고가 늘어나고 있지만, 증거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경찰에 따르면 신고된 의심스러운 거래 신고는 2012년 2만3천282건에서 2016년 7만6천590건으로 3배 이상 늘었으나, 자금세탁 유죄판결 대상자는 2012년 160명에서 2016년 102명으로 오히려 36.2% 감소했다.

앞서 지난 8일 마카오는 중국에서 발행된 유니온페이(銀聯·인롄) 카드이용자가 마카오 ATM에서 현금 인출 때 안면인식은 물론 중국 신분증 확인을 거치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과 마카오 금융당국은 26일 마카오에서 자금세탁 등 금융범죄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마카오는 금융범죄방지를 위한 금융안전전문가 연맹을 설립하기로 했고, 홍콩도 반(反)금융사기 및 자금세탁 정보공작조를 1년 시험가동키로 했다.

홍콩·마카오 금융당국 회동에 중국 인민은행 관계자들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