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러시아 관계 구축, 남북관계 강력한 수단될 것"(종합)

G20前 한러 정상회담 개최 합의…"메르켈도 G20前 정상회담 희망"
"아세안은 실제 비중 생각하면 美·中 못지않게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여민1관에서 러시아·유럽연합(EU)·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사단과 간담회를 하고 특사단 활동에 대해 "우리 외교를 다변화하고 외교의 저변을 넓히는 데 큰 성과가 됐다"고 평가했다.

文대통령 "러시아 관계 구축, 남북관계 강력한 수단될 것"(종합) - 1

문 대통령은 "해당 국가 정상 모두가 저에게 취임 축하메시지를 보내주고 직접 통화한 데 이어 특사까지 면담해 준 것은 새 정부 출범에 기대가 높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송영길 러시아 특사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과 관련해 "러시아는 시베리아 천연가스 등 자원, 북극 항로의 개발, 남북철도의 유럽 연결 등 미래를 위해 특별히 중요할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를 위해서도 강력한 수단으로써의 중요성을 갖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그런 문제까지 논의하는 성과를 거두었는데, 향후 정상회담 시 이런 성과가 토대가 돼 러시아와의 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특사로 다녀온 아세안 국가에 대해서는 "4대국 중심에서 벗어나 우리 외교의 새로운 지평을 넓혔다는 의미가 있다"며 "실제로 미국과 중국만큼 중요한데 그동안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생각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동북아시아를 넘어 아시아 경제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있어서도 아세안은 중요한 의미가 있고, 역할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EU 특사로 다녀온 조윤제 서강대 교수에게는 "EU에 첫 특사 파견이었는데 EU 상임의장뿐만 아니라, 독일 메르켈 총리와의 성과도 거두셨다. 특히 정상회담 날짜까지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G20 이전에 정상회담 요청을 받은 것은 대단히 중요한 성과다"라고 말했다.

이어 "EU는 아세안과 함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지지를 넓히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를 다녀온 송영길 특사는 "이번 면담을 통해 한·러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우리의 확고한 의지를 설명했고 북핵 해결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고했다.

文대통령 "러시아 관계 구축, 남북관계 강력한 수단될 것"(종합) - 2

이어 "푸틴 대통령 예방에서는 G20 전에 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했고, 의회 지도자를 만난 자리에서는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조윤제 특사는 "우리 정부의 유럽 외교를 향한 강한 의지를 전달했으며, 유럽국가들과 대북문제뿐 아니라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도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 정상을 만나고 온 박원순 특사는 "새 정부의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 구상을 설명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서 아세안과의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특히, 이번에 방문한 아세안 3국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함은 물론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도 공조하기로 했다고 박 특사는 전했다.

특사단의 보고를 들은 뒤 문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양자협력 사업과 러시아·북한이 함께하는 3자 협력사업을 구분하고, 남북관계와 관계없이 러시아와의 양자 협력사업은 빠르게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EU가 이란 핵 문제 해결을 주도한 과정을 잘 살펴서 북핵문제 해결에 EU의 경험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독일의 통일경험을 연구해 우리 정책에 반영시킬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아세안과 관련해서는 4강·동북아 중심 외교에서 아세안으로의 확대 전환을 위해 아세안협력 TF(테스크포스) 구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고, 인도 특사 추가 파견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영길·박원순·조윤제 특사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신경민·김종민·박주민·정재호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