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 공무원 여성정책관 내정 인사 철회하라"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29일 충북도 신임 여성정책관 내정과 관련 "도 공무원의 여성정책관 내정을 즉각 철회하고 전문성 있는 여성 정책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을 내 "내부 공무원을 승진시키거나 직위 이동을 통해 개방형 직위제를 고위직 공무원의 수를 늘리는 수단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방형 직위제 도입 목적에 걸맞은 지역 여성 정책 전문가를 발탁, 실효성 있는 양성평등 정책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충북도는 공모 절차를 거쳐 지난 25일 신임 여성정책관에 전정애(54) 충북 여성재단 사무처장을 내정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