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장·차관급 인선안 재점검 방침…"새 검증기준 적용"

송고시간2017-05-29 16:25

文대통령의 '국민 눈높이 기준' 지시 따른 후속조치

문 대통령의 발언
문 대통령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청와대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새 정부의 장·차관급 인선안에 대해 새로운 인사검증 기준을 적용, 재점검에 들어갈 방침인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그래픽] 청와대 국무위원 인선 새 기준
[그래픽] 청와대 국무위원 인선 새 기준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현실성있는 인사검증 기준을 마련해 향후 인사에서 이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으로의 인사를 위해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청와대) 인사수석실, 민정수석실의 협의를 통해 현실성있게, 그리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원칙을 지킬 수 있는 구체적인 인사기준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가로 지명될 사람들 중에서 땅 투기를 위해서 주민등록을 옮긴 사람들은 다 배제되고, 2005년 이전에 학군 때문에 주소를 옮긴 사람들은 새로운 기준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 및 여야 4당 원내대표를 만나 ▲시기와 관계없이 투기성 위장전입 관련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고 ▲국무위원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제도가 도입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 관련자도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국회 방문한 전병헌 정무수석
국회 방문한 전병헌 정무수석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국회를 방문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지난주 중반 장·차관급 인선안을 사실상 확정짓고 발표 시기를 검토 중이었다.

청와대는 이번 주중으로 이낙연 총리후보자 인준문제를 매듭지은 뒤 기존 인선안에 대해 새로운 인사검증 기준을 적용해 문제가 없는지를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