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한인정치인포럼 서울서 개막…모국과 상생방안 논의

11개국 한인정치인 37명 참가, 6월2일까지 강연·토론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전 세계 한인 정치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5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이 29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회장 신디 류) 주최와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 후원으로 내달 2일까지 서울과 제주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글로벌 한인 공동체의 기여와 한인 사회 정치력 신장 방안 등을 논의한다.

재미동포 최초 여성 시장 출신으로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를 이끄는 신디 류(60·여) 미국 워싱턴주 하원의원을 비롯해 한인 2세로 가장 높은 관직에 오른 변겨레(30) 아르헨티나 문화부 차관보, 고려인 출신 최초의 3선 의원이었던 유리 텐의 아들 세르게이 텐(41) 러시아 연방 하원의원, 지난해 국회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을 발의해 만장일치 채택을 끌어낸 멜리사 리(52·여) 뉴질랜드 국회의원, 우즈베키스탄에서 첫 고려인 선출직 하원의원에 당선한 고려인 3세 박 빅토르(59), 피터 김(34) 미국 라팔마시 시의원 등 11개국 37명이 참가했다.

신디 류 회장은 개회식에서 "재외동포는 거주국의 경제·정치·교육·문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약하며 주요 구성원으로 자리잡았다"며 "한인 정치인은 한민족뿐만 아니라 다른 소수민족의 이익을 위해서도 헌신해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일조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행사는 정치인으로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모국과의 거주국간 상생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철기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한인 정치력 강화와 네트워크 활성화를 목표로 2007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진 4번의 포럼은 차세대 한인 정치인의 증가와 한인의 주류 정치 참여를 끌어냈다"며 "한인 정치인들이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의 진정한 평화번영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북핵 위기의 바람직한 해법을 모색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동만 외교부 재외동포 영사대사는 축사에서 "720만 재외동포가 모국과 끈끈한 유대감을 갖고 거주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포럼 참가자들은 30일 '북핵 위기 대응과 새로운 동북아의 구축'을 주제로 심재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이정훈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의 주제발표를 들은 이후 자유토론을 벌인다. 31일에는 제주포럼의 재외동포 세션에 참가해 발비나 황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한반도 통일의 글로벌 영향). 진창수 세종연구소 소장(평화 통일을 위한 동북아 질서의 이해) 등의 강연을 듣게 되며 내달 1일에는 제주포럼의 일정을 소화한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