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시 "감사원, ES청원 특혜 의혹에 문제없음 통보"

감사원 특별조사국, ES청원 관련 '적합' 판단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가 오창의 폐기물 처리업체인 ES청원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주장에 대해 감사원이 지난해 9월 이 사안을 조사했으나 별다른 지적 없이 감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주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시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애초 계획됐던 지붕형 대신 노지형으로 추진되는 청주시 제2 쓰레기 매립장 조성을 반대하며 제기한 특혜 의혹에 대해 감사원이 문제 삼지 않은 것이다.

나기수 청주시 환경관리본부장은 29일 기자간담회에서 "감사원 특별조사국이 작년 9월 ES청원에 대한 청주시의 특혜 의혹을 조사한 뒤 지적사항 없이 감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감사원 관계자도 연합뉴스 통화에서 "감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 없지만 감사 후 지적한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감사 대상은 ES청원의 오창 후기리 매립장·소각장에 대한 청주시의 사업계획 적합 통보 과정 및 청주 북부소방서 부지 매입 추진 경위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청주시가 제2 쓰레기 매립장 인근에 매립장·소각장을 조성하려는 ES청원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했다.

제2매립장 면적의 확장 가능성을 염두에 뒀다면 청주시가 ES청원의 매립장과 소각장 조성 계획을 막았어야 했는데, 작년 6월과 9월 각각 적합 통보를 한 것이 석연치 않다는 것이다.

이들은 청주시가 북부소방서 건립을 위해 ES청원 소유의 소각장 용지를 비싸게 매입하려 했다는 지적도 했다.

매입비가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시의회 지적이 나오자 청주시는 매입가를 100억원에서 44억원을 낮춰 예산안을 제출했는데,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를 두고 청주시가 무려 66억원을 더 주고 땅을 사려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청주시는 추정 시세나 탁상 가격으로 산정하던 매입비를 공시지가로 하라는 행정자치부 지침이 마련되면서 가격을 낮춘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민주당 의원들은 특혜 의혹을 굽히지 않았다.

의혹이 이어지자 감사원 특별조사국은 작년 9월 청주시를 대상으로 감사에 착수했으나 별다른 문제점 지적 없이 감사를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시의회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감사원의 감사 내용이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달리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