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NGO "새만금 해수 유통으로 바다와 육지 살리자"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환경단체와 어촌계로 구성된 '새만금 살리기 전북도민행동 준비위원회'는 29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지역의 해수 유통을 촉구했다.

기자회견 모습.
기자회견 모습.

이들은 "새만금 물막이 공사 이후 전북의 어업 생산량은 74% 감소했고 손실액은 7조5천억원에 달한다"며 "해수 유통은 바다와 새만금호를 살리고 어민의 생계를 보장하는 가장 손쉽고 경제적인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수가 유통돼야 5∼6등급으로 전락한 새만금호의 수질이 개선되고 물고기가 살게 된다"며 "수질이 개선되면 관광사업과 도시건설도 시작될 수 있다. 해수 유통은 바다와 육지를 모두 살리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무조건 토지 면적만 늘리는 새만금사업은 '황무지 양산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단체 관계자는 "새만금이 제2의 4대강 사업이 되지 않도록 대통령은 새만금사업을 철저하게 재검토하고 환경단체와 어촌계의 주장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