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허출원으로 본 세계최고 혁신지구는 도쿄…서울은 4위

WIPO 집계…동아시아 강세 두드러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일본의 도쿄-요코하마가 지난 5년간 국제 특허출원 건수가 가장 많은 세계 최고의 혁신지구로 선정됐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한국의 서울도 동아시아 지역의 강세에 힘입어 4위를 차지했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가 지난 2011∼2015년 특허협력조약(PCT)에 따른 국제 특허출원 95만건을 분석해 전 세계 지구별 혁신 순위를 집계한 결과 도쿄-요코하마는 9만4천79건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선전-홍콩이 4만1천218건으로 2위에 올랐고,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미국의 새너제이-샌프란시스코(3만4천324건)와 한국의 서울(3만4천200여건)이 뒤를 이었다.

WIPO가 처음으로 시도한 이번 집계에서 동아시아 지역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도쿄-요코하마, 선전-홍콩, 서울에 이어 일본의 오사카-고베-교토와 나고야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프랑스의 파리가 10위에 턱걸이하고, 독일의 프랑크푸르트-만하임과 영국의 런던이 각각 12위, 21위로 처지는 등 유럽지역의 하락세가 뚜렷했다.

특히 WIPO의 분석 결과 대학보다는 기업이 전 세계의 특허출원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혁신지구로 꼽힌 도쿄에서 가장 많이 특허를 출원한 기업은 미쓰비시전기였다. 선전에서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ZTE가, 실리콘밸리에서는 구글이 특허출원을 이끌었다.

또 도쿄와 실리콘밸리에서 상대적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특허가 출원된 반면 선전에서 나온 특허의 41%는 디지털 통신분야에 집중돼 있었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이는 특허출원을 분석해 전 세계에서 혁신이 가장 활발히 진행되는 지역을 가려내려는 개척자적 시도"라며 "이는 국가의 혁신성적만을 평가하는 세계 혁신지수(GII)를 넘어서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