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U+, 협력사 도급기사 정규직 전환 진통

도급기사 노조 "LGU+가 직접 고용해야"…LGU+ "협력사 문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추진 중인 협력사 서비스센터 개인 도급기사의 정규직 전환이 진통을 겪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협력사를 통한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도급기사 노조는 LG유플러스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고 나섰다.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와 정의당 추혜선 의원실은 29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유플러스가 비정규직 도급기사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회선 설치 작업을 개인 도급기사에게 맡길 수 없도록 한 정보통신공사업법을 언급하며 "협력사를 통한 정규직화는 위법이 확인된 인력 구조를 중단하는 것일 뿐 하도급 및 간접고용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협력사들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실제 급여의 일부만 근로소득으로 신고하도록 종용하고, 주유비와 식대를 자부담으로 넘기는 등 불법과 부당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센터 운영업체(협력사)가 바뀔 때마다 고용 불안에 시달린다면 서비스의 안정성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며 "하도급 구조를 없애고, 기사를 직접 고용하는 것이 방송통신사업자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정규직 전환은 협력사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협력사의 정규직 전환에 직접 개입할 수는 없다"며 "법적인 문제가 없도록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회사 설립 등을 통한 직접 고용은 비용 부담이 있고, 협력사와의 관계 및 인력 운용에도 어려움이 있어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부터 72개 협력사를 통해 서비스센터 기사 2천500명 가운데 비정규직 7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협력사의 정규직 전환은 이르면 상반기 중 마무리될 예정이지만, 처우개선 등을 놓고 협력사와 노조가 이견을 보이면서 현재는 협의가 중단된 상태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