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훈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너무 빨리 언론에 공개"

"평소와 다르다는 느낌…北風은 국정원에서 아픈 역사"
서훈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너무 빨리 언론에 공개"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정아란 기자 =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지난해 4월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과 관련, "유독 식당 종업원 탈북 사례에서는 어떤 연유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너무 빠른 시간에 언론에 공개됐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작년 4·13 총선 직전에 보도된 종업원들의 집단탈북은 기획탈북이자 국정원의 작품'이라는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의 주장에 "평소와 다르다는 느낌은 갖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서 후보자는 "북풍(北風)의 역사가 국정원에서 아픈 역사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아픈 역사를 바로 끊어내고자 하는 것이 어떤 형태의 정치 개입도 하지 않겠다는 각오 속에 담겨 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추모 전 국장에 대해서는 "사실관계에 대해서 깊이 알지는 못하지만 국정원장에 취임한다면 지휘권에 대한 어떤 것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아울러 2012년 대선 당시 '좌익효수'라는 필명으로 특정 후보의 비판 글을 올린 전직 국정원 직원에 대한 징계 심사를 가볍게 다루지 말라는 요구에도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서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국정원 대공수사 기능 폐지와 국내 정보수집 폐지와 관련해 "대통령 공약은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면서 "대공수사권의 경우 전반적인 수사권의 조정 과정 속에서 협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와 관련된 정보의 수집과 (정치)개입, 또 민간인 사찰 내지 사찰로 오해받을 수 있는 것"을 하지 않겠다면서 "국내에서 벌어지는 여러 가지 국가 안보를 위한 활동들, 예컨대 산업, 대테러, 사이버, 외사 등은 당연히 국정원 직무 범위"라고 밝혔다.

이런 답변이 문 대통령의 공약과 다르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서 후보자는 "대통령께서 각 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오찬 때 '국내 정치와 관련된 정보수집은 반드시 금지하겠다'고 말씀한 게 공약의 방향"이라고 해명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