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건산업노조, 경남도에 폐업 진주의료원 재개원 촉구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는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강제폐업한 지 4년이 지난 진주의료원을 재개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9일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 29일은 홍 전 지사에 의해 진주의료원이 강제폐업된 지 4년이 되는 날이다"며 "그러나 지금도 진주의료원 강제폐업 상처는 가시지 않고 있으며 재개원 필요성과 당위성은 더욱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진주의료원 재개원해야"
"진주의료원 재개원해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가 29일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강제폐업한 지 4년이 지난 진주의료원을 재개원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5.29

이어 "대선 후보 토론과정에서도 진주의료원 강제폐업이 쟁점이 됐고, 문재인 대통령도 공공의료 강화와 전국 25개 의료취약지에 혁신형 공공병원 설립을 공약하면서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을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진주의료원은 문재인 새 정부 탄생과 함께 서부경남지역 공공병원으로 되살아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홍 전 지사는 경남도민의 건강권을 파괴하고 불법과 폭력 날치기를 동원해 진주의료원을 강제폐업하고 해산했다"며 "진주의료원 강제폐업은 홍준표 경남도정의 적폐 상징이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홍 전 지사에 의해 파괴된 경남의 공공성을 회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강제폐업된 공공병원인 진주의료원 재개원이 그 출발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진주의료원 강제폐업과정에서 국회가 '공공의료 정상화를 위한 국정조사'를 2013년 6월 12일부터 한 달여 간 벌여 진주의료원 재개원 방안 마련, 이사회 불법성 조사, 당시 박권범 진주의료원장 직무대행 등 고발조치 등을 담은 국정조사 결과보고서를 채택한 것은 지금도 유효하므로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환자 강제퇴원, 의사 계약해지, 약품 공급 중단 등 진주의료원을 강제폐업하고 서부청사로 활용하기 위한 거짓말과 각종 법 위반에 대한 전면조사와 진상규명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려는 공공의료 강화와 공공병원 설립은 늦출 수 없는 국정과제다"며 "진주의료원 재개원은 그 첫째 실천과제가 돼 현실화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치고 나서 진주의료원 재개원 문제와 관련해 류순현 도지사 권한대행의 입장을 묻는 질의서를 경남도에 전달했다.

이들 노조와 류 권한대행은 내달 1일 면담을 하고 진주의료원 재개원과 관련한 입장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남도의회 진보 성향 여야 정당 도의원들도 내달 7일 도의회 정례회가 열리기 전에 이 문제를 공론화할 것으로 알려져 강제폐업된 지 4년 만에 진주의료원 재개원 문제가 지역 이슈로 등장할 전망이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