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위안부합의, 우리 국민 다수 수용못하는 현실 인정해야"

외교부 당국자 "한일 양국 공동 노력해 지혜롭게 극복해야"
새 정부 출범 후 위안부 합의 관련 공식 입장 처음 밝혀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인정하면서 한일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하여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같이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새 정부 출범 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의 정리된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기나 재협상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한국내 반대 여론을 실체로 인정한 가운데 협의를 통해 양국이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