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가뭄에 실개천으로 변한 충주 삼탄강

(충주=연합뉴스) 충북 충주의 대표적 천렵 명소였던 삼탄강 유원지가 몇 년째 이어진 가뭄으로 실개천으로 변했다.

삼탄유원지
삼탄유원지

삼탄강 유원지는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삼탄역 부근 제천천(남한강 지류) 일대를 일컫는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아늑한 지형과 기암절벽, 그 아래를 휘감아 도는 강물이 한데 어우러져 빼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강물이 맑아 멱을 감고 물고기를 잡으며 피서를 즐기는 인파로 크게 붐볐다. 수심이 깊고 물살이 빨라 안전사고도 심심찮게 일어났다.

최근 몇 년 동안 계속된 가뭄에 수량이 크게 줄어 이제는 강폭이 4분의 1 정도로 좁아졌다.

무성한 잡초로 둘러싸인 경고판에 적힌 '깊은 수심, 급류 주의' 문구만이 예전 모습 그대로다. (글·사진 = 공병설 기자)

[카메라뉴스] 가뭄에 실개천으로 변한 충주 삼탄강 - 2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