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靑 제시한 '위장전입 기준' 타당치 않다"

강경화 후보자에 "위장전입, 이중국적, 탈세에 거짓말 의혹까지"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정아란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29일 청와대가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이 드러난 인사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타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사람이 평생 살아온 것도 중요한 기준이고, 위장전입만이 문제가 아니다"며 "위장전입 하나만 갖고 2005년 이후로 판단하겠다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이낙연) 국무총리 인준 문제를 정부·여당이 너무 안이하게 보는 것 아니냐"며 "여론조사 지지도로 밀어붙이거나 어물쩍 넘어가려는 건 우리로선 용납 못 한다"고 강조했다.

정 권한대행은 "그 사람들이 야당 할 때 송곳 검증해서 지금 같은 엄격한 기준을 만들었는데, 집권하니 사정이 달라졌다고 하는 것 자체도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위장전입뿐 아니라 자제분들의 이중국적 문제, 증여세 탈루 문제가 있다"며 "(위장전입) 집이 친척 집이라더니 (딸이 다니는 학교의) 교장 집이었다. 거짓말 의혹까지 제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현미경 검증할 것"이라며 "인사청문 문제는 총리 인준에서 정확한 가르마가 타지고 잣대가 확립돼야 다음 후보자 청문회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우택 "靑 제시한 '위장전입 기준' 타당치 않다" - 1
인사말 나선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인사말 나선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jeong@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