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 살배기 아들 유기 도주한 20대 여성 경찰 조사

송고시간2017-05-29 14:05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세 살배기 아들을 보육원에 놔두고 간 20대 여성이 범행 사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29일 제주시 한 보육원 건물 앞에 A(3)군을 두고 간 혐의(아동복지법상 유기)로 B(28)씨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에 사는 B씨는 지난 26일 오전 6시께 해당 장소에 자신의 아들 A군을 유기한 후 항공편으로 다른 지역으로 떠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육원 주변 폐쇄회로(CC)TV로 신원을 확인하고 주변인에게 B씨의 경찰 출석을 설득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보육원 배회하는 아동
보육원 배회하는 아동

[00보육원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B씨를 대상으로 아동 유기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군은 제주의 한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임시 맡겨졌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