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경전철 파산 '유탄' 맞나…인천교통공사 비상

10년 운행계약 969억원 중 409억원은 미수령
파산 선고받은 의정부경전철
파산 선고받은 의정부경전철(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6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의정부경전철이 선로를 달리고 있다.
이날 법원의 파산 선고로 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운행된 의정부경전철은 개통 4년 10개월 만에 파국을 맞았다. 2017.5.26
andphotodo@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교통공사가 의정부경전철 파산으로 재정압박에 시달릴 우려를 안게 됐다.

인천교통공사는 2010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10년간 경전철 운행과 유지보수 업무를 맡기로 하고, 2010년 의정부경전철㈜과 총 969억원 규모의 운영관리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의정부경전철은 올해 1월 3천600억원대 누적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고 결국 서울회생법원 제21부는 26일 파산을 선고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약정 금액 중 현재까지 560억원(57%)은 받았지만, 나머지 409억원은 받지 못했다. 최악에는 약정 금액 중 미수령액을 받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공사는 일단 의정부시와 민간 컨소시엄 등 양대 투자자가 열차 운행을 지속하기 위해 파산 이후 운영비를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기 때문에, 관리운영에 따른 보수는 앞으로도 꾸준히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사업 청산으로 의정부경전철 운행이 중단되면 약정 금액 전체를 돌려받긴 어려운 상황이며, 인천교통공사 인력 운용에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공사는 의정부경전철 운행을 위해 인력 채용을 늘려 왔다.

현재 일반직 73명, 계약직 21명 등 94명이 의정부경전철 운행을 맡고 있는데 경전철 운행이 중단되면 이들 인력은 담당 업무를 잃고 과잉 인력이 될 우려가 있다. 사업장이 없어져도 인건비 지출 부담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공사 재정 운용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천교통공사는 파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법무법인과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29일 "의정부경전철 운행 중단 사태만큼은 막겠다는 것이 의정부시와 관계기관의 정책 기조인 만큼 경전철 투입 인력이 하루아침에 일손을 놓게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파산 선고 이후 사업방향 추이를 예의주시하며 대응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