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성현 '장타자 맞춤형 캐디' 존스 고용

전인지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도운 캐디
박성현[AP=연합뉴스]
박성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슈퍼루키' 박성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승을 위해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해줄 수 있는 맞춤형 캐디를 고용했다.

세마스포츠마케팅은 29일 박성현이 이번 주 열릴 숍라이트클래식부터 새로운 캐디 데이비드 존스와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존스는 박성현의 공격적인 플레이 스타일과 장타력의 장점을 극대화해줄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존스는 미국 무대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본 경험이 많다.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최나연의 캐디로 활약했고, 지난해 9월에는 전인지의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에 공헌했다.

올해에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의 캐디로 활약했다.

박성현은 캐디 교체 이유에 대해 "장타 플레이어들과 호흡을 많이 해 본 경험자, 공격적인 플레이 스타일을 끌어올려 줄 수 있는 캐디와 함께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존스는 올 시즌 미국 무대에 데뷔한 박성현의 세 번째 캐디다.

박성현은 미국 진출 당시 LPGA 투어 베테랑 캐디인 콜린 칸과 계약했지만,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를 끝으로 7개 대회 만에 결별했다.

이후 킹스밀 챔피언십과 볼빅 챔피언십 등 2개 대회에선 임시로 크리스 매칼몬트를 캐디로 고용했다.

박성현은 이날 막을 내린 볼빅 챔피언십에선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호주교포 이민지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우승자 펑산산(중국)에게 단 1타가 뒤진 아쉬운 준우승이다.

박성현은 미국 데뷔 첫 승을 위해 장점인 장타력과 그린 적중률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고 그린 위에서의 경기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