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름배추 파동' 재연되나…태백 고랭지 최악의 가뭄

5월 강수량 고작 14.4㎜…"비 안 오면 정식작업 차질"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가뭄…정말 심각하다."

이정만 태백매봉산영농회장은 29일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2015년과 같은 최악 가뭄 재발이 우려된다"라며 한숨 쉬었다.

태백 매봉산 고랭지 배추 재배단지
태백 매봉산 고랭지 배추 재배단지

강원 태백시 매봉산은 고랭지 배추 주산단지다.

매봉산 배추는 가을배추가 나오기 전까지 국민 식탁을 책임진다.

매봉산, 귀내미골 등 태백 고랭지 배추 작황은 추석 전까지 국내 배추 가격을 좌우한다.

지금은 배추 모를 밭에 옮겨심는 정식시기다.

매봉산 배추 정식기간은 매년 5월 하순부터 6월 하순까지 한 달간이다.

배추는 정식시기 물이 가장 많이 필요하다.

그러나 계속된 가뭄 탓에 배추밭이 바짝 말랐다.

바람이 불면 흙먼지가 날릴 정도다.

이달 들어 현재까지 태백지역 강수량은 14.4㎜에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 51.5㎜의 28% 수준이다.

30년 평균 강수량 90.4㎜와 비교하면 비가 거의 내리지 않은 셈이다.

태백 매봉산 고랭지 배추 재배단지
태백 매봉산 고랭지 배추 재배단지

이 회장은 "현재 차량을 임대해 물을 퍼 나르고 있다"라며 "내달 상순까지도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물 부족으로 모를 심지 못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태백은 전국 최대 규모 고랭지 배추 재배단지다.

고랭지 배추밭 총넓이(920㏊)가 여의도 면적의 3배가 넘는다.

현재 태백 고랭지 배추 정식작업 진행률은 약 10%다.

태백시 관계자는 29일 "눈 없는 겨울에 이어 비 내리지 않는 봄이 반복되고 있다"라며 "특히 인근에 농업용수로 이용할 하천도 없는 매봉산 등 높은 지역은 매년 극심한 봄 가뭄을 겪고 있다"라고 말했다.

태백은 2015년에도 고랭지 배추 정식을 제때 하지 못할 정도로 최악 봄 가뭄을 겪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