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발전에 여·야 없다…전북도·정치권 '의기투합'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와 도내 여·야 정치권이 내년 국가 예산 확보와 도정현안 해법 찾기에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는 송하진 도지사와 도내 여·야 의원 10명 전원이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예산정책협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전북도당 주관으로 열린 이 자리에는 김광수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사무총장,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 등 도내 국회의원 10명 모두 참석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내년 예산편성을 앞두고 예산반영에 미온적이거나 부정적인 쟁점 사업과 도정현안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2018년 국가 예산으로 총 989건에 7조 1천590억원을 요구, 부처에서 5조5천억원 가량 반영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덕권 산림치유원, 동학농민혁명 기념공원 조성, 새만금 신공항 건설,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 발효 미생물 생산시설 건립 등 쟁점 사업에 대한 정치권 협조를 당부했다.

이들 의원은 "전북 발전을 위해 여·야 정치권이 합심해 국가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정부가 예산을 편성하면서 사회간접자본(SOC)을 비롯한 농림·산업 분야 예산은 줄이고 신규 사업 억제와 계속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기조인 것 같다"면서 "국가 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정치권과 도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