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원, 휠라 '빙상연맹 후원사 공모 진행정지' 가처분 기각

빙상연맹, 후원사 선정 마무리 작업
휠라 "빙상연맹 새 유니폼 입으면 기록 저하" 주장
휠라 "빙상연맹 새 유니폼 입으면 기록 저하" 주장(서울=연합뉴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및 쇼트트랙 대표팀이 입을 유니폼 공급업체로 네덜란드의 '헌터(Hunter)'사를 선정하자 기존 공급업체였던 휠라가 풍동실험 결과를 앞세워 자신들의 제품이 더 낫다는 주장을 내놨다.
휠라는 17일 "독일우주항공연구소(DLR)와 네덜란드국립우주항공연구소(NLR)가 합작 투자해서 설립한 '독일·네덜란드 윈드터널(DNW)'에서 휠라 유니폼(사진 왼쪽 4장)과 헌터 유니폼을 대상으로 실시한 풍동실험 결과 휠라 제품이 공기저항도 낮고 유니폼도 가벼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2017.5.17 [휠라코리아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휠라코리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후원사 공모절차에 이의를 제기하며 법원에 제출한 '공모절차 진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21부(염기창 수석부장판사)는 휠라코리아가 제기한 '후원사 공모절차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29일 밝혔다.

법원은 휠라코리아가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공모절차에서의 하자가 공모절차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현저히 침해할 정도로 중대하다는 점이 소명되지 않았고, 가처분이 이뤄지면 장기간 후원사를 결정할 수 없어 선수들이 경기복 등을 후원받지 못해 큰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판단해 기각을 결정했다고 적시했다.

빙상연맹은 2012년 10월부터 휠라코리아를 통해 네덜란드의 '스포츠 컨펙스'가 제작한 경기복을 후원받아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에게 지급해왔지만 지난 4월 말 계약이 끝나면서 계약연장을 하지 않고 새로운 유니폼 공급업체를 물색한 끝에 네덜란드의 '헌터'를 경기복 공급업체로 선정했다.

이러자 휠라코리아는 빙상연맹을 상대로 국가대표 경기복 후원사 선정 과정에서 공공성과 공정성을 침해받았다며 지난 18일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휠라코리아는 ▲ 대한체육회 회원사로서 후원사 공모절차 중 지켜져야 할 빙상연맹의 공공성과 공정성 위반 ▲ 합리적 근거 없는 후원사 자격 제한 ▲ 촉박한 제안서 제출 기한과 부당한 조건 부가로 인한 입찰 기회 박탈 등을 가처분 신청의 근거로 내세웠다.

더불어 자체 시험 결과를 통해 헌터 유니폼의 성능이 휠라코리아가 공급하는 '스포츠 컨펙스' 제품보다 크게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빙상연맹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헌터사의 경기복을 착용해서 선수들의 경기 능력이 떨어지게 될 것이라는 점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고, 그러한 손해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는 휠라코리아가 아닌 제삼자에게 발생하는 손해로서 휠라코리아가 주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가처분이 이뤄지면 빙상연맹이 장기간 후원사를 결정할 수 없어 선수들이 경기복 등을 후원받지 못하는 큰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여 가처분을 기각한다"고 결정했다.

법원 판결에 따라 빙상연맹은 예정대로 이날 후원사 선정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