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생 모은 재산 7억원 기부한 '건대 기부 할머니'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대학 인근에서 담배 가게를 하며 평생 일군 재산 7억여원을 기부했던 '건대 기부 할머니'가 별세한 사실이 알려졌다.

29일 건국대학교에 따르면 2005년부터 건국대 학생을 위해 건물과 예금 등 약 7억여원을 기부해 온 이순덕 할머니가 28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61년부터 건국대 후문에 담배 가게를 했던 이 할머니는 2005년 '건국대 학생들에게 번 돈을 학생들에게 돌려주고 싶다'면서 4억원 상당의 2층 건물을 학교에 기부했다.

이 할머니는 이듬해인 2006년에는 6·25 전쟁에서 이별한 두 여동생과 함께 살기 위해 모아뒀던 2억원을, 2015년에는 건국발전기금으로 써달라며 1억원을 더 내놓았다.

황해도 연백에서 태어나 홀로 서울에 정착한 이 할머니는 통일이 되면 고향에 남겨둔 여동생을 만나겠다는 염원을 품고 삯 바느질과 허드렛일을 하며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고 한다.

그러나 파킨슨병과 폐렴 등 지병으로 건강이 나빠지면서 이 할머니는 이산 상봉의 꿈을 접고 이를 학생들을 위해 쓰기로 했다. 혼자 살던 집과 마지막 남은 전 재산까지 모두 건국대 학생들의 꿈을 위해 써달라 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건국대는 이 할머니의 뜻을 받아 2005년부터 건국대 산학협동관 3층 강의실을 '이순덕 기념 강의실'로 이름 붙이고 할머니의 사진을 새긴 기념 동판을 걸어두고 있다.

당시 현판식에서 이 할머니는 "학생들 덕분에 돈을 벌었으니 학생들에게 베풀고 가는 게 당연하다. 형편이 넉넉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의 뜻을 딴 '이순덕 장학기금'도 2015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매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 4명씩 장학금을 받아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학교 관계자는 전했다.

빈소는 건국대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30일 오전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순덕 할머니
이순덕 할머니이순덕 할머니의 생전 모습 [건국대학교 제공=연합뉴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