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총 "획일적 비정규직 전환은 반대"…책자 발간 보류(종합)

재계 '패닉'…"무서워서 말도 못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가 새 정부로부터 잇따라 호된 비판을 받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비정규직 설명 책자 발간을 보류하기로 했다.

다만, 각 회사의 특성이나 근로자의 개별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획일적인 정규직 전환 요구는 현실에 맞지 않다는 기존 입장은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경총 관계자는 29일 "비정규직 관련 문제를 설명하기 위해 '비정규직 논란의 오해와 진실'이라는 책을 조만간 공식 발간하려고 했는데 관련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정규직 이슈와 관련해 경총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이라 책 발간보다는 정부, 노동계 등과 소통을 강화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경총 내부에서는 일자리를 창출해야 하는 당사자인 노사정이 서로 계속 대립하는 모양새를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파일 형태로 지난주 언론 등에 공개된 '비정규직 논란의 오해와 진실'은 40여 쪽 분량이다.

비정규직의 의미, 현황, 해법 등이 경영계 시각으로 정리됐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서의 비정규직은 어떤 근로자들인가요' 등 15개의 질문에 경총은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설명을 달았다.

국내 5대 경제단체 가운데 하나인 경총은 노사문제를 담당하며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앞서 김영배 경총 부회장은 지난 25일 경총포럼에서 "사회 각계의 정규직 전환 요구로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다. 논란의 본질은 정규직·비정규직 문제가 아니라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경총도 비정규직으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를 만든 주요 당사자 중의 한 축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진지한 성찰과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고,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도 "재계가 압박을 느껴야 한다"고 경총의 주장에 날을 세웠다.

결국 경총은 "정부 정책을 반대하려는 게 아니라 노사정이 힘을 합해서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이었다"고 곧바로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경총 관계자는 "김 부회장의 경총포럼 발언은 노동 시장의 경직된 구조를 지적하기 위해 나온 것"이라며 "경총의 이런 입장은 과거부터 여러 차례 공개됐으며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노사정위원회의 한 축인 경총이 경영계를 대변하는 기존 입장을 바꾼다면 존재 이유가 사라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 관계자의 강도 높은 비판이 쏟아져 나오면서 재계도 잔뜩 움츠러든 분위기다.

재계 관계자는 "소통을 강조하던 대통령이 저렇게 재계를 강하게 몰아붙이니 무서워서 무슨 말을 할 분위기가 아니다"라며 "그야말로 충격과 패닉에 빠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경기가 어려운 상황이라 정부가 저렇게 압박하더라도 대기업이 추가로 고용을 창출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정부가 팔을 비틀고 짜내도 뭘 만들어내기 쉽지 않은 형편"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과연 정부가 재계를 파트너로 여기는지가 의심스럽다"며 "대기업이 마치 악의 무리인 것처럼 공격받는데 사실 비정규직의 90% 이상은 중소기업 소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려면 대기업뿐 아니라 경제 전체가 함께 움직여야 한다"며 "지금처럼 정부가 현실적인 고려 없이 '대기업 때리기'만 한다면 대기업으로서는 경영이 더욱 위축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총 "획일적 비정규직 전환은 반대"…책자 발간 보류(종합) - 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