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미술품, 홍콩경매서 잇따라 작가 최고가 경신(종합)

백남준·박서보·김흥수 등
백남준 'Stag'
백남준 'Stag'[서울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홍콩에서 열린 미술품 경매에서 백남준 등 한국 작가의 작품이 잇따라 작가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29일 미술계에 따르면 백남준의 1996년작 '수사슴'은 전날 홍콩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서울옥션 경매에서 460만 홍콩달러(약 6억6천만원. 59만 미국달러. 수수료 제외)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측은 이번 낙찰가가 2007년 11월 크리스티 홍콩경매에서 '라이트 형제'(Wright Brothers)가 약 54만 미국달러(수수료 제외)에 낙찰된 뒤 백남준 작품으로는 최고가 낙찰이라고 설명했다.

1996년 제작된 '수사슴'은 TV 모니터 네 개로 구성된 동물 모양의 작품이다.

김흥수(1919∼2014)의 1989년작 '파천'(Le Ciel S'ecroule)도 380만 홍콩달러(약 5억5천만원)에 낙찰돼 작가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앞서 27일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는 박서보의 1979년작 '묘법 NO. 10-79-83'이 1천26만 홍콩달러(약 14억7천400만원. 수수료 포함)에 낙찰돼 역시 작가의 경매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전 기록은 2015년 11월 크리스티 홍콩 경매 때의 940만 홍콩달러였다.

한편 서울옥션 경매에서는 김환기의 1974년작인 블루블랙 점화 '4-VI-74 #334'가 1천450만 홍콩달러(약 21억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 경매에서는 조선시대 '백자양각장생문육각병'(白磁陽刻長生文六角甁) 등 해외에 있던 한국 고미술품 9점이 출품돼 이 중 8점이 낙찰되기도 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9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