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사드특위 "새 국방·외교·기재·환경장관 사드 진실 밝혀야"

송고시간2017-05-28 20:27

"한민구·김관진 불법 있다면 청문회·국조 도입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는 28일 문재인 정부에서 새로 임명되는 국방·외교·기재·환경부 장관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배치의 결정과정과 무기의 실효성 등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 워크숍에서 특위의 활동경과 등을 보고하면서 "박근혜 정부가 불법·편법으로 전개한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진실을 새 정부가 밝혀야 한다"면서 "새로운 국방부, 외교부, 기획재정부, 환경부 장관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그는 "국방부는 무기의 실효성에 대해, 외교부는 배치 과정에서 미국와 우리 정부 사이에 이면합의가 있었는지 여부, 기재부는 토지공유 부분에 대한 감사, 환경부는 환경에 위해를 끼치는지를 살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불법과 부정이 있었다면, 청문회와 국정감사를 도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특위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추진하겠다"며 "불법적 배치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면서 "사드배치의 절차적 정당성, 불법적인 사드 장비 이동배치, 비용분담 이면 합의 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영호 의원
김영호 의원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