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운동가 리밍저 中에 체포되자 대만 "증거 제출하라" 반발

송고시간2017-05-28 18:38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지난 26일 대만 인권운동가 리밍저(李明哲·42)씨를 국가정권 전복 혐의로 정식 체포하자 대만이 구체적인 증거를 제출하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28일 대만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대만 법무부는 전날 성명을 통해 중국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공동 범죄척결과 사법공조 합의'에 따라 리씨의 현재 상태를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대만 법무부는 중국 최고인민검찰원에 이메일을 보내 사건 조사 과정에서 리씨의 신체 건강과 안전, 소송권이 보호되는지를 문의하고 면회 허용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사 완료즉시 리씨를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리씨가 한때 몸담았던 대만 집권 민진당도 중국 당국이 사건을 은밀히 처리해서는 안된다면서 "증거 구성 요건을 갖춘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문명 국가답게 공개적으로 사건을 심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만 행정원 산하 대륙위원회도 중국 당국이 리씨가 국가전복에 연루됐다는 확실한 증거를 제출하지 못했다면서 이런 의혹 제기가 대만인뿐 아니라 이번 사건을 걱정하는 국제단체를 설득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대륙위원회는 25일 리밍저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본토와 각종 교류를 재검토하는 한편 본토 인권침해자의 입국 제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의 대만판공실 안펑산(安峰山) 대변인은 '리밍저가 국가정권 전복 혐의로 검찰기관 승인을 거쳐 최근 법에 따라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19일 중국에 들어갔다 연행된 리씨는 중국이 올해부터 시행한 '해외 비정부기구(NGO) 국내 활동 관리법'에 따라 구금, 체포된 첫 대만인이다.

中에 체포된 대만 인권운동가 리밍저의 부인
中에 체포된 대만 인권운동가 리밍저의 부인

(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