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구의역 사고대책 마련에 "초당적 협력" 한목소리

송고시간2017-05-28 17:00

민주 "비정규직 안전한 나라" 한국당 "노동시장 근본대책 필요"

국민의당 "법안 처리 우선" 바른정당 "비정규직 줄여야"

추모의 국화 옆에 놓인 생일 케이크
추모의 국화 옆에 놓인 생일 케이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1주기를 맞아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강변역 방면 9-4 승강장 앞에 희생자 김군의 직장 동료가 하루 앞둔 김군의 스무 번째 생일을 맞아 가져다 놓은 케이크가 놓여 있다. 2017.5.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정치권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1주기인 28일 "사고대책 마련에 초당적으로 협력하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비정규직이 차별받지 않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고인의 못다 이룬 꿈이 이뤄질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야당과의 협의 하에 최선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도 "노동시장에 대한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치권과 관련된 모든 이가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일자리 공약은 비정규직을 비롯한 일자리 문제의 대책이 될 수 없다"며 "민주당은 (구의역 사고와 관련해) 자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책임을 묻는 데 매우 소극적인 모습이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은 구의역 사고 관련 법안의 국회통과를 강조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초당적 협력과 협치가 가장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바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이라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국회와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김 군이 맡았던 외주 용역은 지금은 직영화를 통해 처우가 일부 개선됐지만, 아직 노동현장에서는 비정규직 차별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바른정당은 비정규직 총량제 도입과 상시·지속적 업무의 기간제 채용 금지 등 비정규직 감소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